300x250

    파타고니아후리스라고 한다면 무엇이 떠오르나요?

    바로 파타고니아의 정신인 ECO입니다. 이 ECO는 파타고니아의

    베스트셀러인 후리스를 한 마디로 정의할 수 있는 단어이죠.

    한 겨울 외국의 통나무 산장에서 마시는 따듯한 커피 한 잔,

    그 때 입고 있는 옷이 바로 파타고니아 후리스가 아닐까요.

    이 제품이 처음 한국 사람들에게 이목을 끄게 된 것은

    한 프로그램이었습니다. 한국의 탑 스타인 이효리씨가

    '효리네 민박'이라는 프로그램에서 나온 제품과 비슷했기 때문이죠.

    하지만 그 제품은 다른 제품으로 밝혀졌지만, 파타고니아의 매력은

    다시금 빛을 발하기 시작했죠.


    심플한 디자인과 에코를 주제로 통하는 파타고니아는

    지난 몇 년간 힙한 이미지를 밀고 나가기 시작했습니다.

    자연 친화적이지만, 스타일을 잃지 않는 그들만의 심볼을 말이죠.

    파타고니아 후리스는 기능성은 뛰어납니다. 엄청나게 따뜻하죠.

    하지만 부풀거나 두툼한 다른 후리스들과는 다르게 핏이 살아있습니다.

    파타고니아 후리스를 보고 나서 또 다른 인상을 설명하자면

    아늑함을 말할 수 있습니다. 난로가에 친구들과 앉아서 가볍게 수다를 떨며

    있을 때 입는 옷 말이죠. 이러한 이미지가 우리에게는 몸을 따듯하게 감싸는

    따듯한 스웨터 그 이상이 됩니다. 그렇다면 기능적으로는 어떨까요?


    대표적인 아웃도어 제품답게 있어야 할 곳에 주머니가 다 있습니다.

    양쪽에는 따뜻하게 손을 데울 수 있는 주머니가 2개, 가슴에 하나

    그리고 안쪽에도 주머니가 있죠. 이런 여러 주머니는 겨울철에

    꼭 필요한 물건들을 잘 정리하여 넣을 수 있게 도와줍니다.

    파타고니아 후리스는 라인업만큼이나 컬러도 다양하게 제공됩니다.

    그래서 원하는 스타일에 맞춰서 입을 수도 있고, 어느 상황에성 입어도

    전혀 이상하지 않죠. 출근길, 간단한 조깅, 그리고 카페에서 분위기 있게

    커피한잔을 하러 갈때도 말이죠. 그럼 좀 더 스펙을 살펴볼까요?


    제품의 무게는 510그램으로 살짝은 무겁습니다. 하지만 뜨개질한 천이기 때문에

    다른 후리스 제품에 비해서는 무게는 감안할 만 하죠.

    백프로 폴리에스터 재질로서 바깥쪽은 바람을 잘 막아주고,

    안쪽은 부드럽게 몸을 감싸안아줍니다. 그리고 가장 큰 장점은

    평생 보증이라는 점이죠.

    이번 겨울은 파타고니아와 함께 하는 것은 어떨까요? 선물로도 적극 추천합니다.






    300x250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